네이버 동영상 뉴스, 인공지능기술 '자동자막 생성'

뉴스 클립에 인공지능 클로바 STT 엔진 적용 자막 자동 생성

강현아 | 기사입력 2020/01/03 [13:55]

네이버 동영상 뉴스, 인공지능기술 '자동자막 생성'

뉴스 클립에 인공지능 클로바 STT 엔진 적용 자막 자동 생성

강현아 | 입력 : 2020/01/03 [13:55]

네이버㈜(대표이사 사장 한성숙)는 방송 뉴스 콘텐츠에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술 플랫폼인 클로바(Clova) 엔진을 활용한 자동자막생성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1월 3일 오전이후 PC/모바일 웹 및 네이버TV앱에서 송고되는 방송 뉴스(지상파 3사, 종편 4사, 보도채널 2사)를 시청하는 이용자들은 뉴스 영상과 인공지능 엔진이 생성한 자막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 네이버 동영상 뉴스 클립 플레이어 설정 방법

 

이를 통해, 대중교통이나 공공장소와 같이 음성 콘텐츠를 즐길 수 없는 환경에서도 동영상 뉴스를 생생하게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막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은 이용자는, 기사에 포함된 동영상 플레이어 우측 하단의 ‘자막’ 기능을 간단히 설정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은 네이버의 AI 기술 플랫폼 클로바의 STT(Speech to Text) 엔진이 고도화됨에 따라 선보이게 되었다. STT는 음성을 문자로 변환하는 인공지능 기술로, 음성검색이나 인공지능 스피커와 같이 음성 정보를 매개로 활용하는 서비스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이다.

 

특히, 긴 문장이 이어지는 영상 보도에도 높은 정확도의 자막이 가능했던 이유는, 단문 위주의 STT 기능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장문의 음성 받아쓰기에 특화된 클로바의 end-to-end 방식 음성인식 엔진인 ‘클로바 NEST(Neural End-to-end Speech Transcriber, 심층신경망 엔드투엔드 음성 자동자막 생성기)’가 도입되었기 때문이다. 실제 내부 테스트 결과, 인공지능 생성 자막의 정확도가 92%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기능은 네이버 웹(PC, 모바일) 및 네이버TV앱 환경에서 우선 적용되었으며, 1분기 내에는 네이버앱을 통한 동영상 뉴스 시청 시에도 활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네이버 유봉석 서비스 운영총괄은, “고도화된 인공지능 기술이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의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뉴스만이 아닌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에도 해당 기술을 통한 자막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게 될 것”이라 밝혔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조선 불상조각 대가 현진스님 첫 작품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보물 지정 예고
1/3
과학·IT·기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