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4일 취약계층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84억 원 지급

동대문구 총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5만6천여 가구 대상 946억여 원

장병철 | 기사입력 2020/05/04 [18:40]

동대문구, 4일 취약계층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84억 원 지급

동대문구 총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5만6천여 가구 대상 946억여 원

장병철 | 입력 : 2020/05/04 [18:40]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시작했다. 동대문구 대상 가구는 총 15만6천여 가구로, 지원금은 946억여 원이다.

 


구는 이 가운데 4일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대상(가구원 전체가 수급 대상에 한함) 1만8천여 가구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현금으로 지급했다. 해당 취약계층에 지급된 지원금은 총 84억4천여만 원이다. 단, 4일 지급 계좌 오류가 발생한 대상자는 8일까지 지급한다.
  
취약계층을 제외한 모든 구민은 11일부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모든 온라인, 오프라인 신청은 공적마스크 구매와 같은 방식인 5부제로 진행된다. 주말에는 누구나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금은 신용·체크카드,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지류·모바일·카드) 중에서 선택해서 받을 수 있다.


신용‧체크카드 충전은 11일부터 희망하는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18일부터는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영업점에서 방문 신청(주말 불가)이 가능하다. 단, 온라인 신용‧체크카드 충전은 세대주만 신청 가능하며 세대주 명의 카드에만 충전된다. 은행 방문 신청 시 세대원 및 대리인 신청도 허용한다. 충전금은 신청일부터 약 2일 후에 해당 카드로 지급된다.


선불카드는 18일부터 거주지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세대주 신청이 원칙이나, 세대원이나 대리인이 위임장을 가지고 대신 신청·수령할 수 있다.


서울사랑상품권은 11일부터 별도 구축되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세대주만 신청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구는 거동불편자에 해당하는 주민을 위해 18일부터 주거지를 방문해 신청서를 접수하는 찾아가는 신청도 운영한다. 찾아가는 신청 시 서울사랑상품권, 선불카드로 지원금을 지급한다.


지원금은 8월 31일까지 서울시 내에서 사용가능(신용‧체크카드, 선불카드, 서울사랑상품권 등 사용처 상이)하며, 기간 내 사용하지 않을 시 환급된다.


대상자 여부와 가구원 수는 긴급재난지원금 홈페이지(긴급재난지원금.kr)에 세대주가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하면 조회할 수 있다. 조회도 신청과 마찬가지로 5부제로 운영된다.


구는 간편하고 신속한 지원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신속한 집행과 지급을 위한 지급전담반 ▲계획 수립, 예산편성, 선불카드 준비 등을 진행하는 사업총괄반 ▲인력지원 및 배치, 전산‧통신장비 지원, 구민 홍보하는 지원‧홍보반 등을 운영하고, 사업총괄반은 △운영총괄반(예산‧지출 관리, 인력관리, 기부 홍보 등) △민원총괄반(이의신청, 환수처리, 콜센터 관리 등) △동주민센터(선불카드, 찾아가는 신청, 이의신청 접수 등)를 총괄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모든 구민들에게 신속하게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 지역 경제가 빠른 시일 내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가구' 단위로 지급하며,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이상 가구 100만원을 지급한다. 3월 29일 기준 주민등록표에 등재된 세대가 기준이다. 3월 29일부터 4월 30일까지 출생·사망이나 혼인·이혼으로 가족관계 변동이 있는 경우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조선 불상조각 대가 현진스님 첫 작품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보물 지정 예고
1/3
정치 많이 본 기사